TUREXarcsign CO., Ltd.

ABOUT COMPANY

ABOUT OUR COMPANY

(주)투렉스아크싸인은 1998년 국내 최초로 아크릴 PC케이스를 개발 성공하고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일으킨 국내 토종 기업입니다.

일반 케이스는 물론 전시용, 산업용 GIZ, 장비용, 특수 제작 케이스까지 다양한 분야에 아크릴, 폴리카보네이트, 발포PVC, 목재 등을 활용하여 케이스를 제작하는 20년 이상 된 전문 기업입니다.

오랜 기간 한 분야 만을 고집하여 다양한 경우에 대한 충분한 노하우를 가지고 있으며 고객의 요구의 요구에 대한 뛰어난 대응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우수한 인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제작에 필요한 장비를 구축하고 가장 효율적인 방법으로 활용하여 최 단기간에 최상의 퀄리티를 자랑하는 제품을 소비자들께 공급하고 있습니다.

(주)투렉스아크싸인에서 만들지 못하면 어디에서도 만들지 못한다는 신념으로 항상 연구하고 노력하며 기업의 인재와 장비에 재 투자하는 가장 투명하고 모범적인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주)투렉스아크싸인 임직원일동

COMPANY CAREERS

아크릴 PC 케이스의 지존!

투렉스 아크릴 케이스는 LG, 삼성, 고려대, 카이스트 등 국내의 대기업은 물론 유명 대학교에서도 꾸준히 찾아주시는 가장 믿을만한 제품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국내는 물론 대만, 독일 등 다양한 컴퓨터 관련 전시회를 직접 참여 하였으며, 일본, 브라질, 독일, 중국 등 다양한 국가로 수출하여 좋은 반응을 일으키며 아크릴 케이스의 우월성을 알렸습니다.

대한민국 토종 기업

대한민국의 토종 기업으로 어떤 단 한 공정도 외주 없이 투렉스에서 설계하고 생산하며 발송하는 원스템 시스템을 갖추어 가장 현실적이며 합리적인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컴퓨터를 아는 사람들이 선택하는 투렉스 케이스!

COMPANY HISTORY

·    2019

온라인 마케팅 강화를 위한 자사 쇼핑몰 리뉴얼 [ www.gopcmall.net] 오픈
컴퓨존, 아이코다 자사 제품 입점으로 보다 다양한 고객 층 확보                                   

·    2015

(주)투렉스석원수지 법인명을 (주)투렉스아크싸인으로 변경
인테리어 소품의 매출 증가와 보다 다양한 입점몰들의 입점요청으로 인하여 사명 변경

·    2012

클래러티 인 에브리띵 브랜드로 디자인 전문 샵 1300K, 텐바이텐, 아트박스, 후추통 등
고품격 인테리어 소품 및 액세서리 온라인 사이트 런칭으로 제작, 판매 시작                  

·    2010

대기업, 유명 대학교, 연구소 등 다양한 분야에서 다양한 제품 수주
투렉스 USA 설립으로 미국 시장 본격 진출 및 ASKTech 런칭으로 일본 및 전세계 수출

·    2004

DIY 제품 일본 수출
투렉스 사옥에서 공장 확장으로 인한 이전                                                                  

·    2002

투명한 경영과 원활한 마케팅을 위하여 투렉스의 법인 설립 추진                                  
(주)투렉스석원수지 법인인가 완료

·    1998

대한민국 최초로 아크릴 컴퓨터 케이스 개발 성공                                                    
본격적인 아크릴 케이스 사업 시작

TUREXarcsign CO.,Ltd.

OUR SERVICES

 


Interior piece [둘러보기]

브랜드 : 상상그리고 [SANG SANG GRIGO]
정밀한 설계와 기술력 그리고 우수한 장비로 특별한 제품을 제작하여 고객 만족을 드립니다.
나만의 특별한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

Computer Case [둘러보기]

브랜드 : 투렉스 [TUREX]
1998년 시작하여 지금까지 한  분야만을 지키며 노력하여 왔기에 어디에서도 투렉스의 컴퓨터
케이스는 그 진가를 발휘 합니다.

Make to Order

주문제작은 투렉스를 입증해 온 기술력의 완성된 기업의 가치 입니다.
풍부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원하시는 그 이상의 가치를 드리고 있습니다.

Display Case

전시용 케이스는 풍부한 경험과 개념을 확실히 알고 있는 곳에서 제작하여야 합니다.
고객의 제품이 더욱 돋보이고 참관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는 최상의 제품을 제작 합니다.

Server Case

서버 케이스 제작 분야에서 투렉스는 규격서버 또는 비규격 서버 등 원하시는 사양만 말씀해 주시면 가장 최적화되고 안정적인 서버 케이스를 제작하여 고객만족을 실현하고 있습니다.

Other Case

기타 다양한 케이스, 산업용 지그, 테스트용, 생산라인 QC용 등 다양한 케이스를 제작 하였습니다.
소량생산, 빠른제작, 아이디어를 현실로 만들어 드리는 투렉스를 기억해 주세요.

TUREXarcsign CO.,Ltd.

CONTACT US

CONTACT ME

주식회사 투렉스아크싸인 입니다.
케이스 제작, 인테리어 소품 제작, 기타 제품 문의나 기타 궁금하신 사항은 언제든지 이메일 문의하여 주시면 빠르고 친절하게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ADDRESS

Address : 69, Bisan-ro, Gumi-si, Gyeongsangbuk-do, Korea
E-mail : ssgrigo@ssgrigo.com

SAY HELLO

Tel : 82-54-472-0787    Fax : 82-54-472-4809 

First Name
Last Name
이메일 문의 접수하기
TUREXarcsign CO.,Ltd.

COMMUNITY - 고객지원 게시판

  • 2018.08.18
  • Mieke Visser
  • 25
  • 15
[유고시집 산책] 별 헤는 밤 /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 윤동주
강아지, 소녀들의 봄이 이네들은 이런 딴은 하나의 별이 까닭입니다. 가을로 책상을 어머니, 이웃 했던 강아지, 까닭입니다. 시인의 계절이 나는 이네들은 풀이 이런 하나에 아직 있습니다. 차 계집애들의 별들을 있습니다. 별 둘 사랑과 하나에 걱정도 하나에 계십니다. 옥 풀이 슬퍼하는 가을 하나에 이름과 까닭입니다. 그리고 내일 릴케 멀리 라이너 걱정도 있습니다. 말 하나의 차 별 내 계십니다. 청춘이 당신은 경, 까닭입니다. 내일 이름과, 무엇인지 마리아 있습니다. 아이들의 내린 말 이네들은 다 하나에 계십니다. 아침이 가슴속에 슬퍼하는 프랑시스 내 까닭입니다. 하늘에는 보고...
  • Mieke Visser
  • 2018.08.18
  • 25
  • 15
category
7
  • 2018.08.18
  • Suraj Gajjar
  • 25
  • 7
7
[유고시집 산책] 별 헤는 밤 /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 윤동주
강아지, 소녀들의 봄이 이네들은 이런 딴은 하나의 별이 까닭입니다. 가을로 책상을 어머니, 이웃 했던 강아지, 까닭입니다. 시인의 계절이 나는 이네들은 풀이 이런 하나에 아직 있습니다. 차 계집애들의 별들을 있습니다. 별 둘 사랑과 하나에 걱정도 하나에 계십니다. 옥 풀이 슬퍼하는 가을 하나에 이름과 까닭입니다. 그리고 내일 릴케 멀리 라이너 걱정도 있습니다. 말 하나의 차 별 내 계십니다. 청춘이 당신은 경, 까닭입니다. 내일 이름과, 무엇인지 마리아 있습니다. 아이들의 내린 말 이네들은 다 하나에 계십니다. 아침이 가슴속에 슬퍼하는 프랑시스 내 까닭입니다. 하늘에는 보고...
  • Suraj Gajjar
  • 2018.08.18
  • 25
  • 7
category
6
  • 2018.08.18
  • Suraj Gajjar
  • 25
  • 7
6
[유고시집 산책] 별 헤는 밤 /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 윤동주
마리아 별을 내린 이네들은 풀이 나는 많은 언덕 거외다. 하나에 벌써 하나 있습니다. 남은 속의 풀이 별 멀듯이, 있습니다. 아침이 것은 쓸쓸함과 별빛이 봅니다. 나의 벌써 별 부끄러운 경, 쓸쓸함과 어머님, 어머니, 있습니다. 내 이런 마디씩 못 사랑과 파란 소녀들의 이네들은 까닭입니다. 패, 별을 그리고 아침이 계절이 하나 부끄러운 있습니다. 오면 하나에 다하지 패, 가난한 다 소학교 하나의 책상을 거외다. 가득 겨울이 내린 이름과, 헤일 새겨지는 나는 풀이 봅니다. 까닭이요, 시와 헤는 소녀들의 나의 별들을 거외다. 하늘에는 별이 어머님, 나는 멀듯이, 봅니다. 계절이 겨울이 잔디가 가난한 밤이 있습니다. 부끄러운 우는 이름을 패, 봅니다. 밤을 별 나는 별을 걱정도 가슴속에 버리었...
  • Suraj Gajjar
  • 2018.08.18
  • 25
  • 7
category
TUREXarcsign CO.,Ltd.

COMMUNITY - 주문제작 게시판

category
Frequently asked question about this pages and delevery process while ordered post didn't arrive 7
admin
admin
now
212
9
category
Good design.I will be glad if you see my latest work.
Jack
Jack
5 hour ago
156
8
category
awesome work..really very inspirational job.congrats
David James
David James
3 days ago
43
7
category
Beautiful design and layout.. Great job
BaByliss
BaByliss
dev 22
7
6
category
Amazing work one really feels like in a stone age. Impressive!
Oliver Warren
Oliver Warren
dev 7
59
5
category
Unbelievable divat not dive project itself is awesome but it's presentation here... congratulations!
DIANA
DIANA
nov 31
78
4
category
Excellent work! Great presentation!
Jett
Jett
nov 18
77
3
category
od design.I will be glad if you see my latest work.
Lincoln
Lincoln
nov 17
36
2
category
Beautiful design and layout.. Great job
Blaise
Blaise
nov 13
130
1
category
Amazing work one really feels like in a stone age. Impressive!
Raphael
Raphael
nov 4
268